전체기사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세… 정부 “항만방역 강화 등 나서겠다”2020-07-29 12:41:00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최근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중 해외유입으로 인한 확진이 늘면서 정부가 대응에 나섰다.

29일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48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해외유입 확진자가 34명을 차지해 국내 발생 확진자보다 배 이상으로 발생했다. 역대 최다 해외유입 확진자인 86명을 기록한 지난 25일 이후 5일째 해외유입 확진자가 국내 발생 확진자보다 많이 보고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집계 기준으로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16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해외 감염 확산세도 우려할만한 상황이다.

국내에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이유로는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발생한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달 22일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 2척에서 1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달 29일까지 부산항 입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이 90명으로 늘었다. 작업차 승선했던 선박수리업체 직원 1명에 이어 동료 직원은 물론 자녀 등에 대한 2차 감염까지 이어지는 등 지역사회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도 보이고 있다.

지난 24일 이라크에서 일하던 건설근로자가 대다수 복귀한 것도 해외유입 확진자가 늘어난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귀국한 건설근로자 293명 중 7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7명은 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해외유입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29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과 같은 사례를 막기 위해 항만방역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러시아 및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출항하는 선박의 선원에 대해 입항 시 유전자 증폭(PCR)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수시로 위험 요인을 평가해 검역 강화 국가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항만운영 방역수칙을 배포하고, 7월 한 달간 세 차례에 걸쳐 전국의 항만 관련 업체 449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자체 방역지침을 마련하지 않거나 방역관리자를 지정하지 않은 업체 130개에 대해서 시정조치를 내렸다. 
정 총리는 “올해 하반기에는 컨테이너 화물선 등 3만8000석의 선박이 해외에서 입항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항만의 방역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기존의 방역수칙 이외에 선박수리업의 경우, 무전기 활용 등을 통해 선박 측 관계자와 접촉을 최소화하는 내용을 방역수칙에 보완하는 한편, 항만 관련 업체와 단체를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를 실시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지속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해외유입 확진자가 늘면서 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해외 입국 외국인에 대해 자기비용을 부담하는 방향으로 관련 법령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격리 조치 위반자 등 국내 방역·의료체계에 고의로 부담을 주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치료비 본인 부담을 적용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에 대해서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통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총리는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오늘 14명 발생했다”며 “지역적으로는 대전·충청권, 광주·호남권 등의 환자 발생이 크게 감소해 수도권 이외 지역의 방역관리가 안정화되는 추이를 계속 보여주고 있다. 다만, 수도권에서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수도권 주민들께서는 방역수칙 준수에 계속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