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독감 백신, 국민 57% 물량 확보...."전국민 전체 접종은 불필요"2020-09-15 15:27:00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정부가 인플루엔자(독감)·코로나19 동시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전체 국민의 57%가 접종가능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어느나라보다 충분한 양이라는 것이다. 다만 전국민에 대한 독감 예방 접종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5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의 경우 금년 절기에 시중에 필수예방접종과 민간이 확보하게 될 접종량을 합하면 전체 인구의 약 57%에 해당하는 물량이 확보돼 있다.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높은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가을철인 10월 말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예상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전국민 75%에 독감 예방접종을 시행해 집단면역 효과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권 부본부장은 "인플루엔자, 독감과 관련해서는 기초재생산지수라는 개념에 따라서 대개는 50% 이상, 영국 같은 경우는 전체 국민의 목표를 75%에 대한 접종 목표를 세우고 있다. 전국민의 50% 이상의 접종을 가지고 독감, 인플루엔자 유행을 컨트롤한다는 것이 이론적인 배경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재 우리나라가 확보한 백신 양이 전세계 국가와 비교해 충분한 수준이라고 봤다. 권 부본부장은 "가장 최근에 파악한 것으로 이웃 일본의 경우에 전체 인구의 50%가 확보돼 있고, 이미 인플루엔자 유행이 지난 남반구의 호주나 뉴질랜드 같은 나라는 50%가 안 되고 30%대, 40%대에 불과하다. 목표를 75%라고 공식으로 얘기했던 영국도 현재 확보물량은 50%다. 미국의 경우가 우리하고 비슷한 정도로 지금 물량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전 국민의 50%~75% 접종을 목표로 독감 백신 물량을 확보하는 이유에 대해 권 부본부장은 "인플루엔자의 R0, 즉 기초재생산지수가 2 내지 3 사이에 위치하기 때문에 그런 배경이 있다. 또한 인플루엔자는 코로나19와 달리 우리에게 아주 유리한 조건, 즉 타미플루와 같은 항바이러스제라는 치료제가 있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에는 사실상 인플루엔자 초기에 의심증상 때 항바이러스제 투약으로도 유행을 억제할 수 있고 개별적으로는 치료도 가능한 그런 유리한 조건이다"라며 "특별히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현재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즈제를 1100만 명분 이상 비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단기간에 독감 백신 필요 물량을 확보하거나 추가 생산하는 것은 어렵다고 했다. 권 부본부장은 "인플루엔자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소위 유정란이라고 해서, 쉽게 말씀드리면 달걀이 필요하고 여러 가지 준비기간이 필요하다. 또한, 생산된 백신에 대한 검사기간 등은 5~6개월의 시간이 소요된다"며 "따라서 지금 우리가 확보하고 있는 또는 확보 중인 백신도 금년 지난 3월부터 이미 생산을 시작해서 공급되고 있는 상황"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감 예방접종의 경우에는 대개 유행시기가 11월, 12월 또 그 이듬해 초에 걸쳐서 있다. 독감예방접종을 맞는다고 바로 형체가 형성되는 것이 아니고 접종을 맞아도 2주간의 항체 형성기간이 또 필요하다. 따라서, 10월~11월에 저희가 집중 접종기간을 설정해 둔 이유이기도 하다. 여러 가지 방역 또는 역학적 논리상 전체 국민에 대해서 접종하는 것이 필요성이 낮기도 하고, 또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고 했다.

국내 제약업체들에 대한 '백신 수출 제한' 등의 조치는 어렵다고도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일부에서는 백신 수출을 제한하면서까지 국내에 백신공급이 더 늘려야 되지 않느냐는 그런 얘기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는 여러가지 국가의 신뢰도 하락이라든지 국제적 비판의 우려가 있다. 또 역학적 필요성을 비추어볼 때 백신물량의 추가 확보가 필요하지 않다는 점도 방역당국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