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학교 밖 청소년 대상 독감 백신 무료 접종 재개2020-10-13 10:19:00

서울 관악구의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여성가족부는 13일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독감 무료 예방접종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잠정 중단 상태였던 만 13~18세 청소년 대상 독감 무료 예방접종이 이날부터 다시 시작됐다. 이에 따라 초·중·고 학생 외에 만 18세까지의 학교 밖 청소년도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기간은 오는 12월31일까지로, 지정 의료기관은 질병관리본부예방접종 도우미 누리집과 예방접종도우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건 당국은 접종대상자가 늘어남에 따라 연령별로 분리해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 방문 시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 및 앱을 통한 사전예약이 권장된다.

아울러 여가부는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관리와 질병 예방·조기발견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정기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만 9세 이상 18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은 누구나 인근 병원 등 지정검진기관을 통해 전액 국고 지원으로 무료 검진을 받을 수 있다.

만 19세 학교 밖 청소년은 다른 국가건강검진과 중복되지 않는 경우 가능하며, 만 20세 이상부터는 일반건강검진 대상으로 분류된다.

건강검진을 희망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전국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나 청소년전화 1388에 문의해 방문 또는 우편·전자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으로 인한 돌봄 부담을 경감하고, 비대면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학령기 아동에게 1인당 20만원의 특별돌봄 지원금을 지급한다. 중학생 학령기 아동에게는 1인당 15만원의 비대면 학습 지원금을 지원한다.
 
2005년 1월부터 2013년 12월생에 해당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오는 16일까지 거주지 관할 교육지원청에 방문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심민철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학교 밖 청소년이 정부의 지원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관리와 학업 지원을 위한 제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