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정부 “국민 자율성 기반 코로나19 방역체계 구축 노력”2020-10-13 11:57:00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 하향 조정된 12일 서울 오후 서울 구로구 애슐리퀸즈 NC신구로점에서 관계자들이 칸막이 설치, 위생용품 배치 등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와 관련해 국민의 자율성을 기반으로 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백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처음 시행한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를 겪으면서 패턴 등에 대해 많이 알게 됐다”며 “의료체계, 방역 역량, 생활치료센터 등 수용 능력, 중환자 병상 확충, 역학조사 속도 등 우리 대응체계가 많이 성숙했다. 장기적으로 코로나19와 공존할 수밖에 없다는 측면에서 지속가능한 방역을 목표로 국민의 자율성에 기반한 방역체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자유’로 오도하기도 하는데 정부가 강압적으로 특정 시설을 강제로 폐쇄하거나 운영중단 등 극단적 조치는 사회적 수용도가 떨어진다”며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위험 행동 등에 따른 상세 방역수칙을 정교하게 설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운영시간이나 인원을 세밀하게 정하는 방역체계 등으로 자율적으로 국민이 따라올 수 있게 하면 책임감을 갖고 자체적으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달 말을 목표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세부 조정안을 논의하고 있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외부 전문가들과도 논의해야 할 문제로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의학·방역 전문성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의 사회 참여·동의에 대해서도 고려해야 한다. 다양하게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