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외국인 노동자 감염 확산… “단속·처벌 우려 없으니 검사받아달라”2021-02-23 14:31:00

서울 중구 삼익패션타운 주차장에 마련된 '전통시장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장 상인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최근 대규모 사업장에서의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이 늘면서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우려가 없으니 검사를 받아달라고 촉구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2주간 사업장 발생은 14건으로 513명이 발생했다”며 “충남, 경기 사업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다수가 감염됐다. 대표적인 집단사례라고 할 수 있는 경기도 남양주시 플라스틱 공장과 관련해 179명이 확진됐다. 이중 외국인 노동자가 123명이었다. 충남 아산시 남방기 공장 관련해 173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이중 외국인노동자가 26명이었다. 이후 11명의 추가전파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의 심층 역학조사 결과. 이들 사업체의 위험요인은 ▲공동기숙생할로 감염에 취약한 상황 ▲3밀의 작업환경과 공용공간이 많아 감염에 취약한 상황 ▲작업장 내 마스크 착용 미흡 등으로 확인됐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산업체의 발생 예방과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용부, 법무부 그리고 지자체와 협력해 위험도가 높은 지역을 선정해 선제적인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누구라도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두려움 없이 의심증상이 있을 시 검사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는 지역사회로의 추가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검사의 접근성을 높기 위한 조치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 주변의 외국인 근로자들도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우려 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다시 알려드린다. 또 이러한 조치는 궁극적으로 우리 국민을 함께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안전장치”라고 설명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