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코로나19 예방접종사이트 서버확충사업 유찰… 운영 장애 계속될 수도2021-07-28 11:01:00

택배운수업 종사자, 환경미화원 등 대민 접촉이 많은 직군이 2주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3일 오전 시민들이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2021.07.13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무소속 전봉민 의원이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사이트의 운영장애를 해소하고자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발주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전산장비 임차’ 공고를 확인한 결과 27일 최종 유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를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사전예약 과정에 사이트가 ‘먹통’이 되는 등 운영에 장애가 발생했었다. 질병관리청은 이를 해결하고자 지난 16일 예약제에 기반을 둔 접종순서 결정과 민간위탁의료기관의 접종 예정량에 대한 백신분배 등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사업 전체 운영에 심각한 운영 장애가 발생하는 바, 이에 대비한 정보시스템 인프라 증설이 필요하다며 17억 4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조달청을 통해 사업공고를 실시했다.

하지만, 27일 최종개찰에서 단 한 곳만 공모에 참여해 유찰이 결정되면서 사업지연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로 인해 다음달 예약이 진행될 40대 이하 1700만명의 사전예약에서도 앞서 발생한 서버장애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 의원은 “올해 4월에서야 예방접종사이트가 뒤늦게 운영됐고, 전국민접종을 대비하기에 터무니없이 작은 용량의 서버를 구축했다”며  “정부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을 통해서 조속히 서버를 확충해 국민들의 불신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