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의료연대, 파업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로 선회2021-11-11 09:29:00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의료연대)가 11일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연다. 앞서 의료연대는 이날 총파업을 예고했지만, 서울대병원분회 등 개별 노조가 교섭을 타결하면서 파업은 진행되지 않을 전망이다.

의료연대는 이날 오후 12시30분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공공의료 5대 요구안 쟁취를 위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의료연대는 “일부 사업장에서는 노사 간 의견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공공병상 확대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 △코로나19 간호 인력 배치기준에 따른 빠른 인력 투입 등 정부가 책임져야 할 문제가 여전히 있다”고 지적했다.

의료연대는 올해 코로나19를 계기로 전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간호인력 부족’ 등에 대해 병원별 교섭을 진행했고 정부에 정기적인 교섭을 요구했다. 의료연대는 8일과 9일 양일간 복지부 실무자 면담으로 공공의료 확충·필수인력충원·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 등과 관련해 월 1회 정기 협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의료연대는 “복지부와의 월 1회 정례 회의 개최 합의와 각 사업장의 의미있는 합의로, 의료연대본부는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총력결의대회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며 “11월11일 총력결의대회 이후에도 대선 후보들에게 간호인력인권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과 공공의료 요구안 캠페인 등으로 앞으로도 힘찬 투쟁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