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암세포 '림프절' 전이 시 지방산 이용한다2019-02-08 10:11:00

암세포가 다른 조직으로 전이될 때 지방산을 연료로 사용한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혈관연구단,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연세대 의대, 미국 프린스턴대 공동연구팀은 암세포가 림프절로 전이할 때 지방산을 연료로 활용해 주변 환경에 적응하고 대사과정을 변화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하고, 연구 결과를 국제 과학저널 ‘사이언스’ 8일자에 발표했다.

림프절은 사람의 전신에 분포해 있는 대표적인 면역기관이다. 그래서 암의 림프절 전이 정도는 환자의 생존율 예측과 치료방향 설정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다. 지금까지는 암세포가 림프절로 전이되는 과정과 메커니즘이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대표적인 피부암인 흑색종과 유방암을 유발시킨 생쥐를 이용해 암세포 조직의 RNA분석을 실시한 결과, 림프절에 도달한 암세포는 지방산을 주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림프절에 도달해 자라나는 암세포에서 종양발생에 핵심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YAP 전사인자가 활성화돼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YAP 전사인자가 암세포의 지방산 산화를 조절하는 인자라는 것을 밝혀낸 것이다. 연구팀은 실제로 암세포 내에서 YAP 전사인자의 발현과 지방산 대사를 억제하는 약물을 주입하자 림프절 전이가 억제됐다고 설명했다. 암세포가 전이와 확장을 위한 연료를 잃었기 때문이라는 것.

고규영 IBS 혈관연구단 단장은 “이번 연구는 암 세포가 다른 장기나 조지긍로 전이되는 첫 번째 관문인 림프절에서 대사 변화와 환경 적응을 위한 연료로 지방산을 쓴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며 “림프절 전이를 표적으로 하는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