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길리어드, 셀진 등 면역항암제 인수합병 활기2019-04-11 00:11:00

아이큐비아(IQVIA)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 인수합병 트렌드 분석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기업 인수합병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큐비아가 발효한 최근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 인수합병 트렌드에 관한 보고서 ‘Deal Trends in Immuno-Oncology’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제약시장 전반의 인수합병 거래가 감소한 것과 달리, 면역항암제 관련 인수합병 사례는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기간 내 인수합병 거래는 점진적으로 증가해 2017년에는 총 16건, 170억 달러(19조2270억원)로 인수합병 건수와 계약 금액, 규모 모두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7년에는 길리어드(Gilead)가 CAR-T 치료제 예스카다(Yescarta, axicabtagene)의 개발사인 Kite Pharma를 총액119억달러(13조4589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2018년의 대규모 인수합병 사례는 셀진(Celgene)에 의한 주노테라퓨틱스(Juno Therapeutics) 인수(총액 90억 달러, 10조1790억원)가 있다.

상반기 까지만 집계된 2018년의 경우 인수합병 건수는 7건으로 전년 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것은 아니나, 계약 금액 규모는 120억 달러(13조5700억 원)로 전년도를 수치를 무난히 상회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하고 있다.

연도별 평균 계약금액은 2013년 2억1800백만 달러(2465억원)에서 2018년 상반기 30억 달러(3조3930억원)로 크게 증가했다.

독성을 낮추고 장기생존율 증가시키는 등 그간의 항암제 시장의 충족되지 않은 요구 달성을 목표로 한 면역항암제의 개발과 인수합병 거래는 글로벌 제약 시장의 가장 역동적인 분야 중 하나이다.

지난 수년간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은 2011년 BMS의 여보이(iplilimumab) 출시 이후, 면역관문억제제가 성장을 주도하여 왔다. 특히 PD-1 억제제인 BMS·Ono의 옵디보(nivolumab)와 MSD의 키트루다(pembrolizumab)는 우수한 임상효과를 바탕으로 최초 흑색종 적응증 이후 비소세포암(NSCLC) 및 일부 고형암에서의 추가 적응증 획득을 통하여 빠른 속도로 면역 항암제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그 밖에도 또 다른 PD-1 억제제와 PD-L1 억제제, 그리고 암살상바이러스(Oncolytic Virus) 치료제와 CAR-T셀 치료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면역항암제가 시장에 출시되고 있다.

이에 따른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은 2013년 8억8300만 달러(9986억원)에서 2018년 193억 2600만 달러(21조8877억원)로 5년 사이 22배 이상의 성장을 보였다. 향후에도 기존 면역항암제의 새로운 적응증 추가, 새로운 면역항암제의 출시, 그리고 암 발병률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이큐비아는 ‘Pharma Deals’를 통해 지난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체결된 면역항암제 영역에서의 모든 M&A와 파트너링 사례를 분석해 해당 영역의 역동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에는 아이큐비아의 제약산업 Deals and Alliances 데이타베이스인 ‘Pharma Deals’와 시장분석 온라인 서비스인 ‘Analytics Link’를 활용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면역항암제와 관련된 글로벌 제약업체간 인수합병 현황과 이의 시사점이 담겼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