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립암센터 파업에 환자·보호자 ‘발 동동’2019-09-09 08:36:00

경기 고양시에 있는 국립암센터가 지난 6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자 환자와 보호자들이 파업 철회를 간곡히 부탁했다.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립암센터 파업 철회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친정어머니가 유방암 3기로 항암과 수술을 했고 현재 방사선치료와 표적 치료 중”이라며 “6일 새벽 파업을 시작한다는 문자와 함께 치료가 불가하다고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파업 협상이 되면 추후 알려주겠다고 했다”면서 “매일 방사선치료를 받아야 하고 다가오는 추석으로 연휴 기간 치료가 불가능하다. 매일 받아야 효과가 있는 치료로 알고 있고 기수가 진행된 상태라 매일 받아야 하고 표적치료제도 3주에 한 번씩 맞아야 하는데 파업으로 인해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병원과 병원 노조 간에 임금협상이 되지 않아 파업이 시작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는 “양측 상황은 이해하지만, 최소한의 진료와 매일 받아야 하는 방사선치료, 항암일정은 미뤄지지 않게 진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중환자실에 있던 환자를 근처 병원으로 옮기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정상화되길 바랐는데 환자·보호자 모두 밤새 불안에 잠을 설쳤다”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국립암센터에서는 환자들을 고려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지방에서 비행기나 기차를 타고 오시는 분들도 많다. 모두 고려해 달라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진료에 차질이 안 생기도록 대안을 마련하고 파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믿고 돈 내고 치료받는데 하루아침에 구급차 타고 쫓겨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암센터는 암 환자들을 치료하는 곳”이라면서 “이 병원에서 치료하기로 정했을 때 최소한 이런 문제가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더 나은 치료를 받고자 암센터로 정했고 치료받는 동안 매우 만족했지만, 이번 문제는 환자만 약자가 되는 시간인 것 같다. 부디 조속히 파업 협상이 완료돼 진료가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 국민 청원은 9일 오전 8시 기준으로 4507명의 동의를 받았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지난 5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최종 조정안에 대해 노조 측은 받아들였지만, 사용자 측이 거부하면서 교섭이 최종 결렬돼 6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조정안에는 ▲임금총액 1.8% 인상(시간 외 수당 제외) ▲온콜 근무자 매회 교통비 3만원과 시간외수당 지급 ▲특수부서에 위험수당 5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국립암센터 사용자 측은 총액 1.8% 임금 인상안에 연장근무 수당 부분까지 포함돼야 수용할 수 있다면서 조정안을 거부했다.

이번 파업에는 국립암센터 전체 직원 2800여 명 가운데 조합원인 9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중 80% 정도가 간호사와 방사선사 등 의료기사들이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