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유럽 의료기기 시장 진출 전 필요한 임상시험, 국내서도 가능해진다2019-09-24 11:02:00

고려대학교의료원이 유럽 외 국가에서는 세계 최초로 독일의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TUV SUD)로부터 국제 의료기기 임상시험 실시기관 인증(이하 ISO14155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 획득으로 국내 의료기기 업체들은 고려대학교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을 통해 강화된 임상시험의 유럽 의료기기법(MDR; Medical Device Regulation)에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유럽 의료기기법 (MDR)은 2017년 5월 발효됐으며 3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처 2020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2020년 5월 26일 이후 유럽연합(EU) 시장에 출시하고자 하는 의료기기는 MDR을 반드시 준수해야 하며 CE인증(Conformite Europeenne Mark) 지원 시 ISO14155 규격을 바탕으로 한 임상데이터를 필수로 제출해야 한다.

그동안 국내 의료기기 업체들은 국제시장 진출을 위한 CE 인증, FDA 허가 등을 획득을 위해 주로 해외 의료기관에 임상시험을 의뢰해야 했다. 더욱이 MDR 유예기간이 끝나고 본격 적용되는 2020년부터는 EU지역으로의 의료기기 수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ISO14155 기반의 임상데이터와 조사결과가 있어야 한다. 이는 의료기기 개발비용의 상승과 개발기간의 연장 등으로 이어져 국내 의료기기산업 발전의 큰 걸림돌이 될 수도 있었던 상황이다.

그러나 이번 고려대의료원의 ISO14155인증 획득으로 인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변화될 것으로 보인다. CE 인증을 대비한 임상시험을 국내에서 진행함으로써 의료기기 개발의 안전성과 효능을 국제 수준으로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개발 기간과 비용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FDA도 ISO14155에 기반한 미국 외 지역에서 수행한 임상조사 결과를 인정하고 있어 국내 의료기기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고려대의료원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기존에 활발하게 진행 중인 의료기기 연구개발 성과와 더불어 국제 수준의 의료기기 임상시험 실시기관 인증을 통해 국산 의료기기의 국제시장 진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의료기기 국제 임상시험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우리 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이 모두 성공적으로 인증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연구중심병원을 비롯한 뛰어난 연구 인프라와 각 병원의 인증준비팀이 노력해준 결과”라고 밝혔다.

또 “이번 인증을 계기로 변화하는 국제규제에 발 빠르게 대응해 의료기기 임상시험에 대한 관련 시장을 선도하고, 더불어 미래의학을 실현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기열 연구교학처장은 “이번 인증을 통해서 고려대의료원은 환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의료기기 임상연구의 규정과 체계를 국제적 수준으로 갖추고 있음을 입증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향후 이를 통해 연구중심병원 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다국적 의료기기 임상시험연구 기관들과의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대학교의료원은 국내 단일 의료기관으로는 유일하게 두 개의 연구중심병원을 보유했으며, 학교법인으로는 국내 최초로 의료기술지주회사 자회사를 설립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