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수면 부족 시 ‘불안증 유발’…최대 30%2019-11-06 10:26:00

밤을 꼬박 새우고 다음 날에 불안 수위가 평소보다 최고 30% 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UC버클리대학 연구진은 이 같은 연구내용을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연구진이 공개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뇌를 안정시키는 최적의 수면은 깊은 잠이 드는NREM(비급속안구운동) slow-wave sllep(서파 수면)이라는 사실도 입증했다.

뇌의 주파수가 떨어지는 서파 수면 단계에선 뇌 활동이 줄어들면서 심장 박동과 호흡 수가 줄어들고 혈압·대사·근육 긴장도 저하된다. 매튜 워커 UC 버클리대학 신경학·심리학 교수는 깊은 수면이 밤새 뇌의 신경 연결을 재조직해 불안을 완화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미국에 불안증을 진단받은 성인이 4000만명에 달하고 10대와 어린이 환자도 증가 추세를 보인다고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번 연구 결과는 약에 의존하지 않고도 불안 장애를 치료할 방법으로 양질의 수면이 지목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매체는 밝혔다.

이번 실험엔 젊은 성인 지원자 18명이 참여했다. 잠을 깊이 잔 다음 날과 밤을 꼬박 새운 다음 날 각각 감정의 격동을 유발하는 영상을 보게 한 뒤 fMRI(기능적 자기공명 영상법)와 수면다원검사법으로 뇌파의 변화 등을 살펴봤다. 각 피험자의 불안 수위는 ‘상태-기질 불안 검사’라는 질문지 조사를 통해 측정했다.

밤을 꼬박 새운 다음 날의 뇌 스캔 결과에서는 내측 전전두피질이 비활성 상태였다. 이 부위는 불안한 감정의 억제를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뇌의 어떤 영역이 감정을 주관하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반대로 잠을 깊이 잔 피험자의 뇌파를 보면 불안 수위가 크게 떨어졌다. 특히 NREM 서파수면을 많이 할수록 불안 억제 효과가 컸다. 깊은 수면이 전전두피질의 감정 억제 메커니즘을 복원해, 감정적·생리적 반응도를 낮추고, 불안 수위의 상승을 막는다는 게 연구팀의 추론이다.

수면과 불안의 이런 연관성은, 다른 30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실험에서도 확인됐다.이에 더해 네티즌 28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에서는 수면의 양과 질이 약간만 달라져도 불안 수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이 논문은 ‘네이처 인간 행동(Nature Human Behaviour)’ 최신호에 실렸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