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유치원 집단식중독 언급한 정총리 “등교수업 어렵게 시작했는데…”2020-06-26 11:36:00

[쿠키뉴스] 김양균 기자 = 정세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이 최근 유치원 집단식중독 사고에 대해 우려의 입장을 나타냈다.

26일 오전 정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 외국인 밀집지역 방역 관리방안, ▲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등에 대한 안전신고 운영 및 활성화, ▲ 요양병원·시설의 비접촉 면회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본부장은 경기도내 한 유치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고를 언급하며 “어렵게 시작한 등교수업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급식 관리를 한층 강화해 달라”고 학교와 교육청에 당부했다.

이어 “베이징에서 농수산물 시장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됐다”며 “우리나라도 농수산물 도매시장은 집단감염 위험이 크지만 방역관리가 미흡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취약시설을 끊임없이 찾아내고 선제적으로 조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 근로자가 밀집한 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싱가포르의 사례와 같이 나중에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미리 예방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법무부와 고용노동부, 각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했다.

이밖에도 “확진자 동선공개 등 개인정보 관리에 유의해 달라”면서 “각 지자체는 개인정보 책임자를 지정해 게시된 정보의 정보공개 지침 준수 여부 및 동선정보가 적시 삭제되었는지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날부터 시작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관련, “방역과 경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온라인 할인은 적극 홍보하되, 불가피한 현장 행사는 철저한 방역수칙 이행 아래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ange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