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일동제약, 스페인 제약사와 불면증치료제 라이선스계약 체결2014-02-03 10:52:00


동아시아 13개국에서의 개발과 판권 담당키로



[쿠키 건강] 일동제약이 3일 스페인 페레사와 차세대 불면증 치료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로레디플론(lorediplon)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일동제약은, 한국과 중국, 일본, 필리핀 등 동아시아 13개국에서의 판권을 획득해 이 지역에서의 개발과 허가를 주도하게 된다.

로레디플론은 현재 임상 2상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2017년까지 임상을 완료,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임상결과 로레디플론은 빠른 수면유도는 물론, 수면의 지속성이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빠른 수면유도에 초점을 맞춘 기존 치료제와 달리 빠른 수면유도와 함께 수면의 지속성을 도와 수면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강점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또 불면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바(GABA)A수용체의 알파1-서브유닛에 선택적으로 작용하고 다음날 졸림증상이나 건망증 등의 잔류효과가 없음을 내약성 및 안전성 시험을 통해 확인했다.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세계적인 제약기술을 보유한 페레사와 불면증치료제의 개발을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로레디플론이 환자들의 수면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약물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레사의 COO 안토니 비야로 마틴은 “기존 치료제로 충분한 효과를 보지 못하는 불면증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일동제약과의 협력으로 로레디플론 개발을 기대하고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도 로레디플론의 임상개발 및 상품화를 위하여 제휴사를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1년까지 5년간, 불면증 환자가 약 85% 증가하며 매년 평균 16.7%의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수면진정제의 시장규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