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이유 없는 꼬리뼈 통증, 허리 ‘디스크변성증’ 의심2014-02-26 14:53:01


[쿠키 건강] 미끄러운 길에서 낙상을 당했거나, 막바지를 달리고 있는 겨울스포츠인 스키나 보드 등을 즐기다 넘어져 꼬리뼈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아무이유 없이 꼬리뼈 쪽의 통증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특별히 부상을 당한 것도 아닌데 꼬리뼈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이런 경우 서 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고, 통증의 위치는 정확히는 꼬리뼈라기 보다는 엉치 주변인데, 당사자가 느끼기에는 꼬리뼈가 아픈 것으로 느낄 수 있다. 눈에 띄는 부상이 없었음에도 콕콕 쑤시고, 뻐근하고 묵직한 꼬리뼈 통증이 계속되는 경우 허리 디스크변성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꼬리뼈 압박하는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앉아 있을 경우 통증 발생

대개 꼬리뼈 통증은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진 후 또는 엉덩이나 꼬리뼈 쪽에 강한 충격이 가해졌을 때 발생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특별한 통증 원인이 바로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이유를 알지 못할 수도 있다. 말 그대로 외상없이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특히 서 있거나 걸어 다닐 때는 괜찮지만 의자에 앉기만 하면 엉덩이 꼬리뼈 부근이 뻐근하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그렇다. 이런 꼬리뼈의 통증은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바르지 않은 자세로 장시간 앉아있으면서 지속적으로 꼬리뼈를 자극하거나, 주로 딱딱한 의자나 바닥에 앉을 때 꼬리뼈 부위에 압박이 가해지면서 꼬리뼈통증이 생기게 된다.

꼬리뼈 주변에 압력이 가해져서 통증이 오는 경우 외에, 꼬리뼈 자체 문제가 아닌데도 꼬리뼈가 아픈 경우가 있다. 이 경우 통증의 정확한 위치는 엉치지만, 느끼는 사람은 꼬리뼈 통증과 구별하기 어렵다. 통증은 찌르는 듯 하는 것이 아니라 엉덩이 전체가 뻐근한 양상이고 간혹 기침하거나 재채기를 할 때 통증이 더 심해지며, 의자에 앉거나 일어날 때 꼬리뼈 주변에 통증이 악화된다.

이렇게 초반에는 쿡쿡 쑤시는듯한 꼬리뼈 통증이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뻐근한 통증으로 악화되는 경우, 꼬리뼈 통증은 디스크변성증을 경고하는 통증일 수 있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디스크변성증, 디스크가 성질이 변해 딱딱해지거나 찌그러지는 것

척추의 위 뼈마디와 아래 뼈 마디 사이에는 디스크라는 물렁뼈가 있어 척추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 척추의 퇴행성 변화는 다른 근골격계와는 달리 10대 후반, 20대 초반부터 시작된다.

디스크변성증은 허리 디스크탈출증 (일명 허리디스크)과는 달리 디스크의 모양은 그대로지만 퇴행성 변화로 인해 그 기능을상실하는 것을 의미한다. 척추뼈 사이에서 척추가 받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도록 수분이 많이 포함된완충재 같은 디스크가 성질이 변해 딱딱해지거나 찌그러져 제 기능을 못하면서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디스크변성증은 오래 앉아 있으면 허리가 뻐근하고 엉덩이와 허벅지, 꼬리뼈 쪽에도 함께 강한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특히 앉아 있을 때 통증이 심하고 앉았다 일어설 때 허리가 펴지지 않거나, 누운 자세에서 일어나 앉을 때 불편함이 심한 것이 특징이다.

◇MRI검사로 알 수 있는 디스크변성증, 초기 발견시 비수술치료로 치료 가능

디스크변성증은 단순 X선 검사로는 판별해내기 어렵다. 디스크가 외형이 변형되지 않거나 최소한의 변형을 보이기 때문이다.

배채완 분당척병원 원장은 ”단순 방사선 사진상으론 디스크 성질 변화를 파악하기 어려워 진단을 내리기가 무척 까다롭다”며 “디스크변성증은 MRI검사를 실시하면 디스크가 까맣게 보여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므로 MRI검사와 추간판조영술 등을 시행하여 결과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스크변성증은 경미한 경우 약물적 치료와 운동요법으로 치료하게 되는데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이 힘들 경우 경막외 주사치료와 경막외 신경성형술 등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디스크변성증도 초기에 발견할 경우 약물치료 및 운동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4~6개월 정도 꾸준히 치료하면 증상도 좋아지고 변성의 진행도 막을 수 있으나,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고주파 성형술 등을 통해 치료한다.

인공추간판 즉 인공디스크를 삽입하는 수술방법도 있으나 그 비율이 높지 않은 편이다. 조기발견 시 비 수술적인 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므로 원인 모를 꼬리뼈 통증이 계속된다면 디스크변성증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상체 비만 줄이고, 자주 일어나서 허리 펴야 예방

디스크변성증은 다소 낯선 질병이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의하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디스크변성으로 인해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10년 9만7604명에서 2011년 9만9654명, 2012년 10만2516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디스크변성증은 디스크 노화가 주 원인이다. 움직이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오래 앉아있는 생활이 지속되면서 절대적으로 부족한 운동량은 현대인들의 디스크 노화를 촉진시키고 있다. 디스크 변성증을 예방하려면 척추에 무리가 가는 자세를 피하고, 걷기나 수영 등 주기적인 운동을 통하여 허리 근력도 키우고 체중도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조희철 서울척병원 원장은 “척추와 디스크를 감싸고 있는 근육과 인대가 튼튼해질 수 있도록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하고, 상체의 무게가 디스크에 그대로 전해지는 만큼 상체 비만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