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통신비 대신 전 국민 독감 예방접종” vs “60%만 해도 충분”2020-09-17 13:00:00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17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 국민 독감 예방접종’을 놓고 여야가 격돌했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정부가 통신비 2만원 지원해주기로 했는데, SNS에 안 받을 수 있냐는 글이 달렸다”며 “독감 예방접종을 전 국민에게 해줘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다. 정치적 이해를 떠나 돈이 들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해야 하지 않겠느냐. 국민은 통신비를 받고 싶은 게 아니다. 국민의 생명을 중시해야 한다. 백신 생산이 된다면 전국민에게 투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서정숙 의원도 목소리를 보탰다. 서 의원은 “우리가 핸드폰 요금 2만원 지원과 전국민 독감백신 접종이 향후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장담할 수 없다”며 “그동안 코로나19와 관련해 예측하지 못하는 많은 기복을 겪으면서 선제적, 적극적 대응을 했는지 반성이 필요하다.독감백신 면역률도 코로나19 상황에 달라질 수 있다. 제약사가 만들 수 있다고 하면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독감은 3~4월까지 유행한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 어떤 파도를 겪을지 모른다”고 밝혔다.

반면, 여당에서는 독감백신이 지금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우리나라 독감백신 공급량이 전국민의 57%”라며 “전국민 독감백신이 꼭 필요한 것이 아니다. 백신접종 후 항체형성까지 최소 2주가 걸린다. 올해 초 인플루엔자 유행 종료 시점이 3월27일이었다. 늦은 접종은 의미가 없다. 3차 추경때 18세 이하, 62세 이상까지 독감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했다. 지금 대상 확대를 고려한다면 의료기관 종사자 등은 고려할 수 있다. 보건의료정책은 정책의 실현 가능성, 타당성을 봐야 한다. 방역당국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대처해달라”고 밝혔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도 “독감 유행 시기와 항체 형성 시기를 고려할 때 9월 말에서 10월 초에 접종하는 게 좋다”며 “백신을 만드는 데 최소 5~6개월이 걸린다. 백신 양성 시기를 고려하면 늦어도 3~4월에 양성체계를 갖췄어야 한다. 지금 추가한다고 바로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 독감 유행 시기와 코로나19가 겹치면 사회적 혼란이 일어날 것. 이에 대한 만전의 준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전국민의 57%를 접종하고 항체 형성이 70~90%만 된다 하더라도 독감 지역사회를 막을 수 있다고 한다. 의학 전문가들도 3분의 1만 접종해도 된다고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올 1월과 2월, 코로나19를 겪으며 독감백신에 대해 논의했다”며 “전문가 의견이 최대 60%를 확보하면 된다고 했다. 전 세계를 보더라도 국민 전체의 반 이상 독감 백신을 맞은 사례가 없다. 최대한 확보한 게 2960만개다.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의 의견이다. 오히려 과도하게 비축한 상황이다. 지난해에도 많이 준비해 210만개가 폐기됐다. 질책을 받더라도 모자라서 겪을 사회적 불안을 생각해 더 확보한 것이다. 독감 백신에 대해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