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허종식 “인천 강화?옹진군민 10명 중 6명 이상 경증에도 원정 진료 나서”2020-10-18 13:38:13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인천 강화?옹진군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경증 질환을 치료할 때 거주 지역 내 의료기관 대신 인근 시?도의 의료기관을 찾아나서는 등 ‘원정 진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지역 간 의료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선 1차 의료기관과 공공의료기관의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사진)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 거주자들의 군내 1차 의료기관 이용률이 각각 37.2%, 21.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이 필요할 정도로 중증 증상이 아닌 데도 불구하고 지역 내 의원과 보건소(보건지소)보다는 지역 외 진료를 선택하는 군민이 60~70%나 된다는 것이다.

지난해 1차 의료기관을 찾은 강화군민 21만2475명 가운데 9만306명(42.5%)은 인천(강화군 제외) 지역 1차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고, 4만3205명(20.3%)은 서울, 경기, 기타 지역의 1차 의료기관을 찾았다. 강화군민의 65.8%가 경증 질환을 진료받기 위해 인근 인천 서구 검단이나 경기도 김포, 서울 등에 있는 의원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1차 의료기관 원정 진료에 지급된 건강보험료는 254억6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옹진군은 역외 쏠림 현상이 더 심각하다. 옹진군 내 1차 의료기관을 찾은 군민이 1만1462명(21.9%)인 가운데 2만6117명(49.8%)은 인천(옹진군 제외)에 있는 1차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고, 1만4842명(28.3%)은 서울, 경기, 기타 지역 1차 의료기관을 찾았다. 1차 의료기관 원정진료에 지급된 건강보험료는 69억3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군과 옹진군 모두 비급여를 포함하면 지출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허종식 의원은 “1차 의료기관의 기능을 강화하지 못할 경우 원정 진료와 같은 의료전달체계의 붕괴 문제는 해결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수익성이 낮을 것으로 본 의료기관이 강화?옹진 지역에 우수 인력을 배치하는 등 투자 가능성이 높지 않은 만큼 공공의료기관 확대 정책을 추진해 지역 간 의료격차를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