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서영석 “펜데믹 상황에서 정부 방역 대체로 잘 했다”2021-02-08 05:03:00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은 대체로 잘했다고 평가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정부의 대응에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빠른 진단 시약개발·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촉구로 백신·치료제 도입 등에 있어서도 체계적인 로드맵을 세울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서 의원은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를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아 달라”며 “팬데믹 상황에 K방역이 무너졌다면 국민들이 모두 갈팡질팡했을 것이다. 극복할 때까지 지혜를 모아 국난을 극복해야 하는 부분이지, 정쟁으로 나설 영역이 아니다. 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판도 과학적 근거로 접근해야 한다. 일상을 회복하지 못하는 상황에 고통받는 이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방역에는 성공했지만, 아직 사회안전망은 부족한 상황이다. 국가적 재난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취약계층의 고통은 점점 더 심해졌다. 서 의원은 “코로나19를 오래 겪으니 가장 중요한 가치인 공동체 유지를 위해선 ‘돌봄’이 절실하게 필요함을 느꼈다”며 “돌봄을 중심으로 한 사회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어려운 시기에 취약계층이나 장애인, 노인, 아동 등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구축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우리나라만 유일하게 상병수당이 지급되지 않는다. 서 의원은 “아프면 쉴 수 있어야 한다. 감염병 사태에서 취약계층이 우선 힘들어지는 것은 맞지만, 시범사업에서 이들만 대상으로 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올해 용역을 거쳐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 의원은 “정부가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하겠다고 하지만, 늦게 시작한 만큼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재정당국에서는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는데 정치권에서 선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본다. 사회보장 시스템이 강화되려면 보장체계가 마련돼야 한다. 당 내에서도 주요한 과제로 상정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지난해 상병수당 도입과 관련한 법안을 이미 제출한 바 있다.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관련해 정치권 내에서 갑론을박이 있었다. 서 의원은 “정부가 계획을 세울 때만 하더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발 빠르게 개발되는 상황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협상을 통해 백신 수급에 문제가 없으리라 생각했는데, 임상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조금 늦어졌다. 우리가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 외부조건의 변화가 있었을 뿐이다. 이후 화이자, 모더나 등과의 계약으로 충분한 양의 백신을 확보했다. 잘못됐다고 평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사진=박태현 기자

서 의원은 코로나19가 유행하던 지난해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모든 국정 아젠다가 코로나19 중심으로 흘러간 상황에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일할 수 있어 보람찼다”며 “국민들의 최대 관심사인 생명과 안전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논의하는 과정 모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영석 의원은 지난 1988년 수은 중독으로 사망한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인정받은 이후, 생활보건운동으로 폐건전지를 가져오면 비타민을 나눠주곤 해서 지역구에서 ‘비타민 아저씨’라고 불린다. 이제는 ‘국민 비타민’으로 불리고 싶다는 서 의원은 “국민에게 희망과 에너지가 되는 정치를 하고 싶다.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nswreal@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