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美 FDA, 12세 이상 부스터샷 승인… 방역당국 “충분히 검토 후 심의”2022-01-04 14:08:00

서울 관악구의 한 병원에서 시민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3일(현지시간) 현행 16세 이상인 화이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추가접종(부스터샷) 허용 연령을 12세 이상으로 낮추기로 했다.

AP통신은 FDA가 부스터샷 허용 나이를 12세 이상으로 낮추고 면역력이 약한 5~11세 일부 아동에 대한 부스터샷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격히 확산하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FDA는 기존 화이자 부스터샷 추가접종 간격도 기존 6개월에서 5개월로 단축했다. FDA는 앞서 12세 이상 접종을 시행한 이스라엘에서 6300명의 어린이에게 2차 접종 후 5개월 만에 화이자 부스터샷을 시행했지만 심근염 등 안전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모더나 백신의 경우에는 부스터샷 접종 간격을 현행 6개월로 유지하기로 했다.

FDA의 이번 결정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CDC는 오는 5일 회의를 열고 화이자 부스터샷 허용 연령 확대를 승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는 18세 이상에 대해서만 3차 접종을 권고하고 12~17세는 권고 대상이 아니다. 방역당국은 “12~17세의 추가접종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국회 허가사항, 연구결과 및 정책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국내 방역상황과 국외 연구결과, 다른 나라의 접종 동향을 충분히 검토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된 내용을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