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김승희 “정치자금 사적 사용, 실무 착오 때문”2022-07-01 11:52:23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측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고의가 아닌 실무적 착오에 의한 것”이라며 “위반을 인정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냈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1일 설명자료를 내 “국회 등록 차량이었던 후보자 배우자 명의의 자동차 보험료와 렌터카 임대료 등 2건은 후보자가 정치자금을 고의적으로 사적 용도로 사용한 것이 아니고 회계 처리 과정에서 실무적 착오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원 시절 차량 임대 및 보험료 처리 등은 회계실무진이 진행했기 때문에 후보자는 세부적 내용을 알지 못하였다”고 재차 해명했다.

후보자 측은 “최근 문제를 인지한 후 선관위에 문의한 결과 회계 착오로 인해 집행된 자금은 반납해야 한다는 답변에 따라 반납한 것으로 정치자금법 위반을 인정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선관위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결론짓고 고발한 것이 아니라 위반 여부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보좌진에 대한 격려금과 다른 의원실에 대한 후원 문제 등은 정치자금법 사용 목적에 부합하는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반기 보건복지위원들은 전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 후보자 장관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시절 사용하던 렌터카를 개인용으로 매입하면서 정치자금 1800만원을 사용한 의혹을 받는 등 정치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이에 선관위는 지난 28일 대검찰청에 김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