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임신진단테스트기, 생리예정일 이후 아침 첫 소변에 사용해야 정확해2015-09-06 13:37:55

식약처, ‘임신진단테스트기, 올바른 사용법’ 리플릿 발간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 등이 임신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임신진단테스트기의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하기 위해 리플릿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리플릿의 주요내용은 ▲임신진단테스트기의 원리 ▲사용방법 ▲결과판정 ▲주의사항 등이다.

임신진단테스트기는 수정 후 약 7~10일 후부터 분비되는 융모성 성선자극호르몬(hCG, 태반의 영양막세포에서 생성되어 임신 유지를 도와주는 호르몬으로 수정 후 약 7~10일 후부터 분비)을 소변에서 확인해 임신 여부를 알려주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이다.

임신진단테스트기의 사용방법은 생리예정일 이후에 사용하며 호르몬 농도가 높은 아침 첫 소변을 충분히 적신 후 평평한 곳에 놓고 3~5분 정도 기다린 후 결과를 확인한다.

결과는 대조선과 검사선에 모두 선이 나타나면 임신이며 검사선에만 선이 나타나는 경우 다시 검사해야 한다. 사람에 따라 임신 초기에 호르몬 농도가 낮아 검사선이 희미하게 나타나거나 안 나타나는 경우에도 임신이 의심되면 48시간 후 다시 검사하는 것을 권장한다.

또 융모성 성선자극호르몬(hCG)이 함유된 배란 유도제와 같은 약을 복용하면 임신으로 표시될 수 있으며, 자궁 외 임신이나 융모성 질환 및 비임신성 종양에 의해서도 임신으로 판단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임신테스트기를 사용해서 임신이라고 확인된 경우에는 산부인과 전문의와 상의한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리플릿이 “임신 여부를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해 임신 초기에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ioo@kukimedia.co.kr

[쿠키영상] '후추 스프레이도 소용없어'…경찰차를 부수고 달아나는 음주운전자


[쿠키영상] '시원하게 노출한 의상'…퍼펄즈(Purfles)-나쁜 짓 건희 직캠


[쿠키영상] 개코 원숭이는 '생명의 은인'...무슨??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