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위암 가족력 있다면 1년만다 내시경 검사 필수2012-11-20 15:11:01


[쿠키 건강] 위암 가족력이 있으면 1년 마다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위암센터 최일주 박사(사진) 연구팀은 지난 2004년부터 2009년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위암으로 진단받은 248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내시경 검사 간격이 위암의 병기(1~4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 분석에 따르면 위내시경 검사 간격이 4년 이상 길어지면 위암 병기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년에서 3년 사이에 내시경 검사를 받았던 환자의 경우에는 위암의 병기 분포에 차이가 없었지만, 4년 이상의 간격으로 내시경을 받은 경우는 완치율이 높은 1기에 발견되는 비율이 낮았다.

또 3년 이내에 검사했을 때는 1기 위암의 비율이 70% 수준이었으나, 4년 이상의 간격으로 검사한 경우는 약 60%, 내시경 검사를 받은 적이 없을 때는 약 45%만이 1기 위암으로 판정됐다. 연구팀은 특히 위암의 가족력이 있는 환자는 1년 간격으로 내시경 검사를 한 경우 위암의 병기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위암이 완치될 수 있는지 여부는 암 진단 당시의 병기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으며, 조기발견을 통한 치료만이 위암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위암 발생률이 가장 높기 때문에 국가암검진사업으로 40세 이상 성인에서 2년 간격으로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최일주 박사는 “현재 국가암검진의 경우 내시경 검사 주기가 2년으로 되어있는데, 위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지만, 1년마다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적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Cancer지 10월호에 발표됐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