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흡연, 어깨 회전근개 힘줄 변성도 47% 높여…봉합술 후 재파열 확률 29% ↑2019-05-03 12:01:00

흡연이 어깨 회전근개 힘줄의 변성도를 높이고, 회전근개 파열 봉합술 후 재파열 확률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밝혀졌다.

정석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해당 논문을 미국 스포츠의학회지(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IF=6.057)에 게재했다고 3일 밝혔다.

정석원 교수는 회전근개 전층 파열로 봉합수술을 시행한 환자 249명을 대상으로 현재 흡연 중으로 누적 흡연량이 20년 이상인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회전근 개 힘줄의 변성도와 파열 봉합술 후 재파열 정도, 어깨의 기능적 검사 결과를 비교했다.

각 그룹은 회전근 개 재파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와 파열크기, 회전근 개 근육 지방 변성도의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통계기법인 성향 점수 매칭 방식을 이용해 변수의 차이가 없도록 맞췄다.

그 결과, 흡연자 그룹의 힘줄 변성도(47.1%)가 그렇지 않은 그룹(26.5%)보다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열 봉합 후 재파열 확률도 흡연자가 29.4%, 그렇지 않은 그룹이 5.9%로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석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회전근개 파열 환자에게 있어 흡연이 봉합술 후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첫 연구”라며 “호흡기 질환 뿐 아니라 정형외과 영역에서도 힘줄 치료 결과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