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청문회 진행 ‘인보사’ 허가취소 향방은2019-06-18 00:11:00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품목허가 취소 결정을 내린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에 대한 청문 등 이의신청 절차를 진행한다.

지난달 28일 식약처가 인보사에 대한 품목허가 취소 및 코오롱생과에 대한 고발키로 결정함에 따라 진행되는 후속 조치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18일 비공개로 청문회를 열고, 청문 결과에 따라 허가취소 확정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회의에는 청문회 주재자(변호사 나 관련분야 전문가) 1인, 코오롱 대변자 1명, 식약처 대변.자 1인 등이 참석해 품목허가 행정처분에 대한 코오롱생과 등의 입장을 들을 예정이다.

회사측은 임상서류 조작의혹, 성분 변경 허위보고 및 고의성 여부 등에 대해 해명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 일부에서는 이번 청문을 통해 식약처의 허가취소 결정을 뒤집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식약처의 허가취소 결정 전 추가자료 제출 요구에도 코오롱생과가 의혹을 해소할만한 자료를 제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중견 제약사 관계자는 “식약처도 이번 사태에서 일부 책임을 인정하며 허가 취소 결정을 내린 것이기 때문에 결과를 뒤집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검찰에서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서고 있고, 환자들의 소송도 이어지고 있어 회사측(코오롱생과)도 결정이 난다고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법적공방을 예상했다.

이번 청문은 단순히 인보사의 허가취소 여부 뿐 아니라 한국거래소가 오는 19일 이전에 결정할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실질심사 여부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는 식약처의 인보사 허가 취소 발표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을 거래정지 종목으로 지정하고,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때문에 이달 중 나올 것으로 예측되는 청문 결과가 허가 취소 확정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또는 취소 확정결과가 나오면 주 수익원이 인보사인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실질심사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검찰조사도 관심이다. 검찰은 인보사의 허가서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인보사 허가 과정의 의혹도 본격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또 이번 청문회에서 인보사의 허가취소가 확정될 경우 관련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인보사 허가취소로 피해를 봤다며 제조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환자들과 주주들의 소송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 10여개 보험사들은 부당하게 보험금이 지급됐다며 300억원 규모의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