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올 7월 시행 앞둔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국내 업체 지원사업 추진2020-04-06 09:01:00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최신 ‘의료기기 품질관리(GMP) 국제기준’(ISO 13485:2016) 도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유럽, 캐나다 등 주요 국가는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을 지난해 3월 자국의 GMP 기준으로 적용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해 7월 국내 GMP 기준에 반영해 올해 7월 1일부터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이 최신 국제기준은 사용적합성 도입, 위험관리 확대 등 이전보다 품질관리 요구사항이 강화돼 국내 의료기기 업체들이 이 기준을 제조현장에 도입하는데 애로사항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식약처는 최신 국제기준의 원활한 국내 안착을 위해 국내 제조업체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지원사업의 주요내용은 ▲GMP 국제기준 교육 ▲최신 GMP 도입을 위한 업체별 기술지원 ▲사용적합성 항목 적용방법 가이드라인 제공 등이다.

‘GMP 국제기준 교육’은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강화된 최신 GMP 기준 이해를 높이기 위해 올해 6월부터 5개 권역별로 총 5회 교육을 진행한다.

또 새로운 국제기준을 도입하려는 국내 제조업체 중 250개를 선정해 위험관리 기법 적용 및 품질문서 작성 등의 기술지원을 추진한다.

식약처는 “이번 사업으로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최신 GMP 도입 부담이 줄어들어 제도가 연착륙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신성장 산업으로 발전하고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