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엄마 간이식 위해 두 달 만에 15kg 감량한 딸2020-05-28 11:32:00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 어머니에게 간을 기증한 딸의 이야기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딸은 어머니에 간을 기증하고자 두 달만에 15kg을 감량했고, 결국 간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28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두 자녀의 어머니인 52세 김 모씨는 지난해 9월 심한 피로감과 배에 복수가 차는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가 알코올성간질환, 간암, 간신증후군 3가지 질환을 진단받았다.

간암은 신장 위 부신까지 인접해 있었고, 신장까지 망가지고 있었다. 그녀에게 남은 유일한 치료는 간이식뿐이었다.

딸인 25살 이모 씨가 간을 기증하겠다고 나섰지만, 이식 적합 검사에서 딸에게 지방간이 발견됐다.

딸 이 씨는 망설임 없이 식단조절과 운동으로 몸무게 감량에 돌입했다. 하루에 한 끼에서 두 끼 식사 외에 어떠한 음식도 입에 대지 않았고, 식사마저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이 전부였다.

직장까지 다니고 있었기에 이 같은 감량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초인적인 노력으로 두 달 만에 몸무게를 15kg이나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검사결과 지방간 소견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딸 이 씨는 "처음에는 막막하고 갑자기 몸무게를 줄이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어머니의 간이식을 위해 감량이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며 "수술을 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너무나 기뻤다"고 했다.

마침내 지난 4월 9일 간이식 수술이 이뤄졌다. 외과 유태석 교수 외 간이식 수술팀이 이식수술을 주관했고, 경험많은 장기이식 교수진들도 수술에 참여했다.

수술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딸의 간 70%가 이식되어 어머니의 새 간이 되었다. 모녀 모두 몸상태가 빠르게 회복돼 수술 하루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이동했다. 특히 수혜자인 어머니의 회복속도가 놀라웠다.

어머니 김씨는“수술 후 딸에게 미안한 마음에 하루라도 빨리 몸을 회복에서 딸의 상태를 보러 가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잠도 거의 안 자고 밤늦게까지 걷기와 폐활량 강화운동 같은 재활운동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의료진도 놀라움을 전했다. 유태석 교수는 “일반적으로 이식수술 후 기증자보다 수혜자가 회복에 좀 더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김 씨의 경우 오히려 기증자인 딸의 몸상태를 걱정하며 입원기간 ‘딸을 좀 더 살펴달라’고 부탁했었다”고 설명했다.

외과 조원태 교수는 “생체 간이식의 경우 가족 간에 이뤄지기 때문에 기증자가 감량이 필요한 경우 한 달 만에 5kg 정도 감량하는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kg을 감량한 것은 믿기 힘든 일”이라며 “어머니를 위한 딸의 의지와 정신력에 의료진 모두 놀라고 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빠른 회복속도를 보인 모녀는 수술 일주일 만에 손을 잡고 함께 병원을 나설 수 있었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