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안구건조증 원인은 전자기기”…조기 진단 필요2023-12-01 12:31:00

안구건조증 관련 대중 인식조사. 대한안과학회


안구건조증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전기기기의 장시간 사용이 꼽혔다. 전문가들은 눈이 불편하다고 느낀다면 조기에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대한안과학회는 최근 전국 20~60대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안구건조증에 대한 대중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본인이 안구건조증에 걸리거나 걸릴 가능성이 높은 이유’를 묻는 중복선택 질문에 설문 참여자 중 73.4%가 ‘전자기기(컴퓨터, 스마트폰 등) 장시간 사용’이 주된 원인이 됐다고 답했다. 이어 △미세먼지, 공해 등 대기환경(56.4%) △냉난방 기기 등 건조한 환경(53.0%) △노화(49.5%) △콘택트렌즈 착용(16.8%) △라식·라섹(16.6%)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질병 또는 약물 복용(7.3%) 등이 언급됐다. 전자기기 사용을 주요 원인으로 꼽은 응답자에선 50대가 84.1%로 가장 많았고 20대(76.8%), 30대(72.8%), 40대(65.7%), 60대(65.4%) 순으로 나타났다.

‘안구건조증의 치료 필요성에 대한 인식’에 대한 질문엔 20대의 41.0%가 ‘건조한 증상이 가끔 나타날 수 있으나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다’고 했다. 40대의 38.5%, 30대 34.0%에서도 같은 응답을 보였다. 학회는 중년층에 비해 젊은층의 치료 필요성 인식이 낮은 것으로 분석했다. 더불어 안구건조증 초기 증세로 눈 시림, 충혈, 이물감, 통증, 시력 저하 등이 있다며 조기 진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종수 대한안과학회 이사장은 “전자기기 사용이나 대기오염 등으로 인해 증상이 악화되거나 시력 변화를 초래하는 경우 건성안을 의심해야 하며 초기에 검진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선혜 기자 betough@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